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0-27 15:46

  • 뉴스 > 경북뉴스

광역철 대구·경북선(서대구~신공항~의성) 선도 사업지구로 최종 확정

8월 17일 국토교통부, 선도사업 지구로 최종 확정 발표

기사입력 2021-08-17 17:3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817일 국토교통부, 선도사업 지구로 최종 확정 발표

75일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1~’30) 신규사업 반영

사전타당성용역 우선 시행, 통합신공항 활성화에 기여

 

경상북도(도지사 이철우)는 대구·경북선이 국토교통부 광역철도 선도사업 지구로 최종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선도사업 지구로 선정된 대구·경북선은 국토교통부에서 사전타당성용역을 다른 사업보다 우선 시행하고, 그 결과를 기획재정부에 제출해 예비타당성조사 용역을 신청함으로써 사업을 조기에 추진할 수 있게 됐다.

 

대구경북선은 지난달 5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신규 사업으로 선정됐으며, 총길이 61.3km, 총사업비 2444억 원을 투입되는 노선으로 경부선(서대구)과 통합신공항 예정지, 중앙선(의성)을 연결하며, 2028년 개항을 목표로 추진 중인 통합신공항의 성공을 위한 최우선 현안으로 언급돼 왔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7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신규 사업으로 반영된 지방 광역철도(11지구) 의견수렴 간담회에서 선도지구를 선정해 타 사업에 우선해 사전타당성용역을 시행한다고 밝히면서, 경북도는 2지구(대구·경북선, 김천~구미선)를 신청해 이번에 대구경북선이 선정되는 성과를 이뤘다.

 

건설비의 30%와 운영손실비를 지차체가 부담하는 광역철도는 사업 추진 시 국토교통부와 지자체가 함께 의사결정이 이루어지는 만큼 통합신공항 중심 경제권역 구상에 긍정적인 요인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경북도에서는 동해남부선(포항~울산) 복선전철화 등 10개 사업에 사업비 15705억 원을 투입해 추진 중에 있고, 3개 사업(포항~울산, 동대구~영천, 영천~신경주)은 올해 마무리 해 개통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달 5일 확정 된 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은 대구·경북선(서대구~의성) 6개 사업 82258억 원의 신규 사업과 전주·김천선(전주~김천) 5개 사업 103808억 원의 추가 검토사업 등 총 11개 사업 186066억 원이 확정됐다.

 

특히, 이번 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은 비수도권 광역철도를 확대하고 지방 광역철도를 중심으로 하는 지역 거점화를 통해 지역경제 활력에 새로운 성장 동력이 마련될 전망이다.

 

이철우 도지사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이 중부권 거점공항으로 성공적 연착륙을 이끌어낼 대구경북선(서대구~의성)이 조기에 추진돼 경북도의 백년대계가 구축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노재창 기자 (dsi3706@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