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0-27 15:46

  • 뉴스 > 대구뉴스

대구시, 경증치매노인 기억학교 3개소 추가 설치

북구, 수성구, 달서구에서 각각 운영법인 공모 중

기사입력 2021-09-29 09:5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신청자격, 공고·접수기간 등은 해당 구청 홈페이지 고시·공고에서 확인 가능

 

대구시는 올해 하반기 북구, 수성구, 달서구에 경증치매노인 기억학교를 각각 1개소씩 확대 설치할 예정이며, 이에 해당 구청에서는 기억학교를 운영할 법인을 공개모집하고 있다.

 


 

치매 걱정 없는 대구 만들기를 목표로 지난 2013년부터 대구 특화사업으로 시작된 경증치매노인 기억학교는 노인장기요양등급을 받지 못한 경증치매노인들을 위해 주간보호서비스, 인지재활프로그램, 치매노인 및 가족상담, 치매정보 등을 제공하는 주간보호시설이다.

 

현재 구·군별로 1~3개소씩 총 15개소가 운영되고 있으며, 주간보호 및 체계적인 인재재활프로그램 제공 등으로 어르신들은 물론 가족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고 있다.


 


 

이에 대구시는 치매 인구 증가 대비 및 노인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기억학교 3개소를 추가 설치하기로 결정했으며, ·군별 노인인구수, 지리적 여건, 수요조사 결과 등을 반영해 올해 하반기에 시비 45천만원을 투입, 북구, 수성구, 달서구에 각각 1개소씩 추가 설치를 추진하고 있다.

 

신청자격은 사회복지법인 또는 노인복지관련 비영리법인이며, 공고 및 접수기간은 916()부터 107()까지로 구청별로 일정이 다르므로 필히 해당 구청의 공고내용을 확인하고 기한 내 관련 서류를 해당 구청에 제출해야 한다.

 

 

대구시는 기존의 15개소와 추가 설치할 3개소의 2022년 운영비로 복권기금 3316백만원을 이미 확보해 둔 상태이며, 신규시설은 20221월부터 운영할 예정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치매는 우리 사회가 함께 관심을 갖고 고민해야 할 문제로, 경증치매노인의 중증치매로의 진입속도를 늦추고 부양가족의 부양부담 경감, 치매환자 치료 및 수발 비용 감소를 위해 기억학교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 “이번 공모에 역량 있는 법인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노재창 기자 (dsi3706@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